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국가주석이 지난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와인잔을 들어올리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국가주석이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와인잔을 들어올리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했다.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어제에 이어 오늘(20일)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동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오늘(20일) 두 정상이 베이징 영빈관인 '댜오위타이(조어대)'에서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 자리에게 "북-중 간 이룬 공동 인식이 점차 실현되고, 양국 우호협력 관계에 새로운 활력이 넘쳐나며, 대화의 계기와 한반도 상황의 긴장 완화가 강화되는 것이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 노동당의 새로운 전략노선이 북한 사회주의 사업을 새로운 길로 이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상호 공동 노력 아래서 북-중 관계는 두 국가와 국민들 모두에게 이익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방중은 나와 시 주석 간 우의와 북-중 관계 발전을 한층 심화하는 좋은 계기가 됐다"면서 "중국 동지와 함께 북-중 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리는데 전력하고, 세계와 지역 평화 안정을 수호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 중국 농업과학원, 국가농업 과학기술 혁신단지, 베이징시 궤도교통 지휘센테 등을 둘러보고 평양으로 돌아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