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왼쪽)이 러시아 국빈방문을 하루 앞둔 20일 청와대에서 미하일 구스만 러시아 타스통신 제1부사장 겸 편집총국장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제공.
문재인 한국 대통령(왼쪽)이 러시아 국빈방문을 하루 앞둔 20일 청와대에서 미하일 구스만 러시아 타스통신 제1부사장 겸 편집총국장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제공.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남북한 간의 평화체제가 구축되면 중장기적으로는 동북아 전체의 다자 평화안보 협력체제로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러시아 국빈방문을 하루 앞둔 오늘(20일) 러시아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자신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또 평화체제 구축에 대해 같은 목표를 갖고 있다"며, "한국과 러시아는 끝까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남북, 미-북 간 합의가 빠르게 실천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북한은 더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을 제시할 필요가 있고, 미국은 거기에 상응하는 포괄적 조치들을 신속하게 제시하면서 함께 실천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한반도의 평화체제가 구축되면 그 때부터는 본격적인 남북 경제협력 시대가 열린다"며 "러시아까지 함께하는 남-북-러 3각 협력이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와 한국은 국경을 접한 이웃나라"라며 "한반도 평화체제가 확대돼 동북아 다자평화 안보체제, 유라시아 공동번영·평화 체제를 이뤄야 한다"면서 한국과 러시아는 가장 중요한 협력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내일(21일)부터 2박4일 일정으로 러시아를 국빈방문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