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중국 베이징 거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모습이 대형 TV 화면에 중계되고 있다.
19일 중국 베이징 거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모습이 대형 TV 화면에 중계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늘(19일)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열었습니다.

중국 관영 `CCTV'는 이날 시진핑 국가주석이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위원장 부부를 만났다고 보도했습니다. 

`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김 위원장과의 회담에서 "중국 당과 정부는 북-중 우호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면서 "국제 지역 정세가 어떻게 변하더라도 북-중 관계를 발전시키고 공고히 하려는 중국의 확고한 입장과 북한 인민에 대한 우호, 사회주의 북한에 대한 지지에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미 양측이 정상회담 성과를 잘 실천하고, 유관 각국이 협력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함께 추진하길 바란다"면서 "중국은 계속해서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김정은 위원장은 "북-미 양측이 정상회담에서 달성한 공동 인식을 한 걸음씩 착실히 이행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새로운 중대 국면을 열어나갈 수 있다"면서 "중국 측이 한반도 비핵화 추진, 한반도 평화와 안정 수호 방면에서 보여준 역할에 감사하고 높이 평가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19일부터 20일까지 중국을 방문한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방문이 북-중 관계를 한층 심화하고 중요한 문제에 대해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며 지역 평화와 안정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방중을 통해 시진핑 주석에게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이후 진행 상황 등을 협의한 것으로 관측됩니다. 

김 위원장의 방중은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3월26일 베이징에서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고, 지난달 다롄에서 또 다시 만나 회담을 진행했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