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맥케인 상원 군사위원장.
존 맥케인 상원 군사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한 연합군사훈련 중단 결정을 내린 건 실수라고 존 맥케인 상원 군사위원장이 지적했습니다. 불필요하고 보상 없는 양보를 하는 건 미국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존 맥케인 상원 군사위원장이 미-한 군사훈련 중단 결정에 관한 공식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현재 뇌암으로 투병하고 있는 맥케인 위원장은 14일 성명을 통해 미-한 군사훈련 유예는 실수라고 지적했습니다.

불필요하고 보상 없는 양보를 하는 건 미 국가이익에 부합하지 않으며 “나쁜 협상 전술”이라는 겁니다.

이어 연합훈련을 ‘도발적’이라고 표현하며 중국과 북한의 선전을 흉내 내는 것은 미국의 안보와 동맹을 약화시킨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한국, 일본을 비롯한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야 한다며 이들은 이런 외교적 과정의 결과에 상당한 지분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맥케인 위원장은 그러면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적 노력이 성공하길 계속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대화 지속을 위한 대가로 소위 ‘선의’의 양보를 하는 부담을 미국에 줘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미국의 입장을 명확히 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미국은 대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가 이뤄지길 원하지만 평화를 최고 수준으로 위협하는 건 북한이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공격적인 행동, 그리고 지독한 인권 유린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이어 북한이 이런 문제를 변화시키기 위한 구제적 조치를 취할 때까지 어떤 양보도 해선 안 되고 제재는 반드시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