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

러시아 정부는 한반도 정세 변화에 따라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를 수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오늘(15일) 정례브리핑에서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수정은 역내 정상화에 가장 중요한 요소 가운데 하나가 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관련 결의들은 유엔 안보리가 상황 변화에 따라 그러한 조정 조치를 준비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면서 "현재 그런 변화들이 명확하게 나타나고 있으며, (결의 수정은) 동북아 지역의 정치, 외교적 협상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또 각국의 대북 독자 제재와 관련해 러시아는 계속 부정적 입장을 밝혀왔다며, 독자 제재 가운데 해당국 영토를 넘어서는 이른바 '2차 제재'의 빠른 해제를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북 간 대화, 남북대화 착수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도출된 합의들을 환영한다는 러시아의 입장을 거듭 확인하며, 이런 긍정적인 변화들은 1년 전부터 러시아와 중국이 그린 구상과 부합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러시아는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된 모든 사안에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