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4일 한국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제공.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4일 한국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제공.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남북한과 미-북 간 대화가 지속된다면 미-한 연합훈련 중단 여부에 대해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일)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 같은 입장을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진정성 있게 비핵화 조치를 실천하고 적대관계 해소를 위한 남북 간, 북-미 간 성실한 대화가 지속된다면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상호 신뢰구축 정신에 따라 대북 군사적 압박에 대해 유연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서도 신중한 검토를 하겠다며, 관련 부처에 구체적 내용을 미국과 긴밀히 협의하도록 지시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한 흔들림 없는 한-미 공조와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해 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핵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미-한 군사훈련(war games)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