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4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납북자 가족들과 만나고 있다. 왼쪽 세 번째에 앉아있는 여성은 납치 피해자 요코타 메구미 어머니 사키에 여사, 왼쪽 네 번째에 앉아있는 남성은 납북자 가족 대표 리주카 시게오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4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납북자 가족들과 만나고 있다. 왼쪽 세 번째에 앉아있는 여성은 납치 피해자 요코타 메구미 어머니 사키에 여사, 왼쪽 네 번째에 앉아있는 남성은 납북자 가족 대표 리주카 시게오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14일) 총리관저에 납치 피해자 가족들을 초정해 최근 미-북 정상회담에서 납북자 문제가 거론됐다고 설명하며, "북한과 직접 마주해 납치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결의를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일 정상회담은 납치 문제가 진전되는 회담이 돼야 하며, 그런 점도 고려하면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아베 총리는 12일 기자들에게 미-북 정상회담 결과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언급한 것에 감사하다며, "(납북자 문제는) 일본이 북한과 직접 만나 해결해야 할 일"이라며 북한과의 직접 대화 의지를 밝혔습니다.

한편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오늘(14일)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북-일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양국이 수 차례 물밑협상을 벌여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아베 총리가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8월 평양을 방문하거나 9월에 러시아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