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 DC의 백악관 건물.
미국 워싱턴 DC의 백악관 건물.

백악관은 한국의 안전과 동맹의 약속을 계속 지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과 한국의 안보를 동일시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은 한국의 안보는 미국의 안보라며 동맹의 약속을 계속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악관 관리] “South Korea’s security is America’s security, and we will continue to meet our alliance commitments.” 

익명을 요구한 백악관의 한 관리는 미-한 연합 군사훈련을 도발적이라고 표현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으로 이를 재개할 정당성이 없어진 것 아니냐는 VOA의 질문에 13일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미-한 연합훈련 중단과 관련해 통상적인 준비태세 훈련은 계속할 것이라고 12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인터넷매체인 악시오스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이날 미 의회에서 진행된 공화당 상원의원들과의 오찬에서 6개월마다 실시하는 '워게임(war game)'은 중단하겠지만 통상적인 준비태세 훈련은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펜스 부통령의 발언이 미-한 연합 군사훈련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다른 것 아니냐는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이날 오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진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펜스 부통령을 인용해 한국과의 군사훈련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부통령 대변인실은 펜스 부통령이 이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습니다. 그러자 가드너 의원은 이에 대해 부통령은 통상적인 준비태세 훈련과 훈련 교류는 계속될 것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고 되받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