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2 미북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이스타나궁에서 열린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확대정상회담 도중, 깜짝 생일 케이크를 받고 카드를 들어 보이고 있다.
6·12 미북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이스타나궁에서 열린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확대정상회담 도중, 깜짝 생일 케이크를 받고 카드를 들어 보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회담이 "아주 잘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11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회담에서 "우리는 내일 아주 흥미로운 회담을 하게 된다"면서 "회담이 아주 잘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북 정상회담의 장소 등을 제공해준 싱가포르의 관대함과 협력에 사의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리셴룽 총리는 이 자리에서 역내 안정과 번영을 증진하기 위해 양국 간 외교, 국방, 경제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하고 있는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에 잘 준비돼 있다"며 "미국의 입장은 여전히 명확하고,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폼페오 장관은 어제 자신의 트위터에 성 김 대사가 북한 대표단을 만나는 소식을 전하면서 “우리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의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역사적인 첫 미-북 정상회담은 싱가포르 시간으로 내일 오전 9시, 한반도 시간으로는 12일 오전 10시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열립니다. 

'AP' 통신은 익명의 미 행정부 관리를 인용해 내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확대회담에 앞서 통역만을 배석시킨 가운데 약 2시간 가량 단독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