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미북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 진입로에 경찰이 바리케이드를 설치했다.
12일 미북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 진입로에 경찰이 바리케이드를 설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내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한 뒤 기자회견을 열고 당일 미국으로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백악관은 오늘(12일) 보도자료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일정을 공개했습니다.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 9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환담한 뒤, 통역만 배석한 단독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이어 양측 관리들이 배석해 확대회담을 한 뒤 실무오찬 회동을 갖습니다. 

확대회담에는 마이프 폼페오 국무장관, 존 캘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이 참석합니다. 또 실무오찬에는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과 실무협상 대표를 맡고 있는 성 김 주필리핀 대사, 매튜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보좌관이 합류할 예정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이 끝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오후 8시경 미국으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