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북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소식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한 소식을 1면과 2면에 걸쳐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북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소식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한 소식을 1면과 2면에 걸쳐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이 어제(1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관련 소식을 자세히 보도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는 그동안 미국과 한국 언론 등과 달리 미-북 정상회담 관련 보도를 거의 하지 않았었습니다.

`노동신문'은 11일자 1면과 2면에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을 출발, 싱가포르에 도착해 리센룽 총리와 만났다는 내용 등과 함께 관련 사진을 실었습니다. 

신문은 역사상 처음으로 진행되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달라진 시대적 요구에 맞게 새로운 북-미 관계를 수립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과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문제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또 김영철 부위원장과 리수용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김여정 제1부부장 등이 김 위원장을 수행하고 있다면서 수행원 명단도 자세히 공개했습니다. 

`노동신문' 외에 `조선중앙방송'과 `조선중앙통신' 등 다른 관영매체들도 김정은 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AP' 통신은 이날 평양발 보도에서 북한 주민들이 기사를 읽기 위해 지하철역 신문 게시판으로 몰려들었고, 시내 기차역 주변 대형 스크린을 통해 김 위원장이 '에어차이나' 특별기를 타고 출국하는 모습 등을 지켜봤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