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싱가포르에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회담에 앞서 미북 회담 성공에 대한 기대를 밝히고 있다.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싱가포르에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회담에 앞서 미북 회담 성공에 대한 기대를 밝히고 있다.

미국과 북한의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이 12일 열립니다. 두 정상이 싱가포르에 도착하면서 본격적인 회담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은 거듭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CVID를 강조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함지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만남은 현지 시간으로 12일 오전 9시에 이뤄집니다. 

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싱가포르에 일찌감치 도착한 두 정상은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을 갖는 등 본격적인 일정에 돌입했습니다. 

6·12 미북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싱가포르 총리 집무실인 이스타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악수를 하고 있다.
6·12 미북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싱가포르 총리 집무실인 이스타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악수를 하고 있다.

​싱가포르에 먼저 도착한 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10일 오후 2시36분 에어차이나 CA61편으로 입국해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로 이동했습니다. 

이후 이날 저녁 싱가포르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리 총리와 약 30분 간 면담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전세계가 지켜보는 역사적 회담을 위해 싱가포르 정부가 훌륭한 조건과 편의를 제공해 아무런 불편 없이 조-미 회담을 준비할 수 있었다”며 “싱가포르 정부의 노력이 역사적으로 영원히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 총리는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을 열기로 결심해줘서 감사하다”며 한반도에 평화의 날이 올 것으로 희망하고 있었다고 화답했습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은 김 위원장보다 약 6시간 늦은 오후 8시20분 싱가포르의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 착륙했습니다. 

6·12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이스타나궁에서 열린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싱가포르 측이 트럼프 대통령의 생일을 맞아(6월 14일) 준비한 케이크의 촛불을 끄고 있다.
6·12 미북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이스타나궁에서 열린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싱가포르 측이 트럼프 대통령의 생일을 맞아(6월 14일) 준비한 케이크의 촛불을 끄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숙소에서 약 600m 떨어진 샹그릴라 호텔로 이동했으며, 다음날인 11일 이스타나에서 리 총리와 점심식사를 겸한 회담을 가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이 아주 잘 될 것이라고 밝히면서 싱가포르 정부에 사의를 표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비서실장 등이 배석했습니다. 

미-북 정상회담이 불과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두 나라는 실무 차원의 회담을 이어갔습니다. 

성 김 필리핀주재 대사(아래에서 세 번째)가 이끄는 미국 협상팀이 11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위에서 네 번째) 등과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에서 회담하고 있다.
성 김 필리핀주재 대사(아래에서 세 번째)가 이끄는 미국 협상팀이 11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위에서 네 번째) 등과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에서 회담하고 있다.

​​판문점에서 이미 몇 차례 만난 바 있는 성 김 필리핀주재 대사가 이끄는 미국 협상팀은 11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등과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에서 만났습니다. 

앞서 김 대사와 최 부상은 판문점에서 지난달 27일부터 여러 차례 회담을 열고 비핵화 방식 등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 등을 놓고 협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날 회담이 열린 리츠갈튼 호텔에는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담당 보좌관과 랜달 슈라이버 미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담당 차관보 등 판문점 회담에 참석했던 미 당국자들이 김 대사와 함께 모습을 드러냈고, 북측에선 최강일 외무성 북아메리카국 국장 대행과 김성혜 노동당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 등이 참석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양측이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 등을 놓고 막판 협상을 했다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이 요구하는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미-북 정상 간 합의문에 들어갈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이런 가운데 폼페오 국무장관은 'CVID'를 거듭 언급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성 김 대사가 북한 대표단을 만나는 소식을 전하면서 “우리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의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폼페오 장관은 별도로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에 잘 준비돼 있다”며 “미국의 입장은 여전히 명확하고,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역사적인 첫 만남으로 평가되는 이번 정상회담의 성공적 진행을 위해 싱가포르 정부도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회담이 열리는 카펠라 호텔이 위치한 센토사 섬의 보안은 10일부터 강화됐으며, 두 정상이 머무는 호텔 주변에는 대형 콘크리트 차단벽이 등장하는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는 모습이었습니다.

특히 두 정상이 이동할 땐 대규모 경찰 병력이 도로 곳곳을 봉쇄하고, 차량 행렬에도 평소 다른 정상들의 방문 때보다 많은 경찰을 동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싱가포르 정부는 센토사 섬과 두 정상이 머무는 호텔 일대를 '특별행사구역'으로 지정한 상태입니다. 

싱가포르에서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