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새 대북제재 결의안 2375호를 채택했다.
지난 9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새 대북제재 결의안 2375호를 채택했다.

‘최대 압박’ 표현을 더는 사용하고 싶지 않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국제사회의 대북 공조 노력을 훼손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유럽연합 등 각 국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기존의 대북 제재를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안소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유엔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면서 독자적인 대북제재 조치 또한 취하고 있는 유럽연합 EU는 북한에 대한 입장에 어떤 변화도 없다고 확인했습니다.

EU 대변인실은 6일,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 압박’ 표현 자제 발언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UN과 EU가 이행하는 대북 제재를 그대로 병행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최대 압박’이라는 용어를 어느 나라보다도 자주 사용하며 미국과 밀접한 대북 공조를 강조해온 일본 역시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할 때까지 강력한 대북 제재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외무성의 모기 타카노부 사무관은 VOA에 보낸 이메일 답변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최대 압박’이라는 용어를 쓰지 않겠다고 했지만, 미국은 매우 강력한 제재를 시행하고 있고,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행동에 나서기 전까지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면서 일본 역시 이 같은 기본 방침에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역사적인 미-북 정상회담을 위한 미국의 노력을 환영한다면서, 지금까지 미국과 면밀히 조율해 온 방침을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폴란드 외무부는7일 VOA에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핵무기와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는 지난 4일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지기까지 대북 제재를 해제하지 않겠다는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의 언급과 맥을 함께 하는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이어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서 뿐 아니라 70년 가까이 한국, 북한 양국에 대사관을 둔 중립국감독위원회로서 폴란드는 최근 한반도 상황을 면밀히 주시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북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개최돼 실질적 결과를 도출하고, 역내 평화가 진척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