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단 군인들. (자료사진)
수단 군인들. (자료사진)

아프리카 수단 정부는 6일 무기 거래를 비롯한 북한과의 모든 관계를 단절했다고 밝혔습니다.

수단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북한과의 모든 국방관련 계약을 취소했다며 “북한과의 직접적 관계나 제3자를 통한 관계를 끝냈다”고 밝혔습니다.

수단 외교부는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이행하기 위한 위원회를 설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 동안 수단은 북한과의 무기 거래를 중단하라는 미국의 압력을 받아왔습니다. 미국은 지난해 10월 수단에 대한 경제 제재를 해제했지만 테러지원국 지정을 유지했습니다.

관측통들은 수단이 국제사회의 경제지원을 받기 위해 북한과의 거래를 단절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VOA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