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베리아 횡단열차가 들판을 가로질러 달리고 있다, 사진 출처=OSJD
시베리아 횡단열차가 들판을 가로질러 달리고 있다, 사진 출처=OSJD

한국이 오늘(7일)북한의 찬성표를 얻어 국제철도협력기구(OSJD:Organization for Cooperation of Railway) 정회원으로 가입했습니다. 

한국 국토교통부는 이날 키르기스스탄에서 열린 OSJD 장관급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한국이 정회원으로 가입했다고 밝혔습니다. 

OSJD는 중국횡단철도(TCR)와 시베리아횡단철도(TSR), 몽골종단철도(TMGR) 등 유라시아 대륙의 철도운영국 협의체로, 북한과 중국, 러시아 등 28개국이 정회원으로 가입돼 있습니다. 

한국은 2015년부터 정회원 가입을 추진했지만, 다른 정회원인 북한의 반대로 가입이 번번이 무산됐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정상회담과 고위급회담 등 남북 간 대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북한이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 1일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북측에 OSJD 가입 문제를 별도로 부탁해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은 이번에 OSJD 정회원으로 가입함에 따라 TCR와 TSR를 포함해 28만㎞에 달하는 유라시아 대륙철도 노선 운영에 참가할 수 있게 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