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촬영한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 백악관은 12일 오전 9시 카펠라 호텔에서 미북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4일 촬영한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 백악관은 12일 오전 9시 카펠라 호텔에서 미북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미-북 정상회담이 오는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열립니다.

백악관 새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은 5일 트위터를 통해 미-북 정상회담 장소는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 있는 카펠라 호텔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면서 행사를 주관하는 싱가포르 측의 환대에 대해 감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카펠라 호텔은 싱가포르 남쪽 센토사 섬에 위치한 고급 호텔로 그 동안 미-북 의전 실무회담을 진행한 미국 측 대표단이 머물러왔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묵을 숙소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앞서 싱가포르 정부는 카펠라 호텔을 비롯한 인접 지역을 특별구역으로 지정해 경비를 강화해 왔습니다.

VOA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