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4일 정례브리핑에서 미-북 정상회담 준비 상황을 설명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4일 정례브리핑에서 미-북 정상회담 준비 상황을 설명했다.

미국의 초점은 북한의 비핵화에 맞춰져 있으며 북한이 비핵화에 나설 때까지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북한 문제와 관련해 긍정적인 논의와 진전이 이어지고 있다며 회담은 싱가포르 현지 시간 12일 오전 9시에 열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은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제재를 해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Our policy hasn’t changed and as the President stated we have sanctions on and they are very powerful, and we would not take those sanctions off unless North Korea denuclearize.”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대북 정책이 여전히 최대 압박인지 묻는 질문에 미국의 정책에는 변화가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 미국은 북한에 제재를 가하고 있고 이 제재들은 매우 강력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백악관의 한 관리도 이날 최대 압박이란 표현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도 불구하고 국제사회가 미국 주도의 제재 노력에 여전히 동참하기를 바라느냐는 VOA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만난 뒤 기자들에게 북한과 현재 좋은 관계를 갖고 있기 때문에 최대 압박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싶지 않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또 미국은 6월 12일에 열릴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와의 정상회담을 적극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On North Korea, we are actively preparing for the June 12 summit between the President and the North Korean leader. The advance team in Singapore is finalizing logistical preparation and will remain in place until the summit begins. In the DMZ, the U.S. ambassador’s delegation continues the diplomatic negotiations with the North Korean delegation. The discussion has been very positive and significant progress has been made.” 

싱가포르에 있는 미국 사전 협상팀은 회담의 의전 준비를 마무리하고 있고 회담이 열릴 때까지 현장에 머무를 것이라는 겁니다. 

이어 성 김 필리핀주재 미국 대사 등이 이끄는 미국 대표단은 현재 (판문점) 비무장지대에서 북한측 대표단과 외교 협상을 계속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논의는 매우 긍정적이었고 중대한 진전이 이뤄졌다고 덧붙였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한 친서 내용을 묻는 질문에 편지의 세부 내용을 공개하지는 않겠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 내용이 흥미로웠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I am not going to get into the specifics of the letter, but as the President has said, they were interesting and we feel like things are continuing to move forward, and good progress has been made. We are continuing to prepare for the president’s summit.” 

아울러 상황이 계속 앞으로 나아가고 있으며 좋은 진전이 이뤄졌다는 느낌이 든다고 설명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관련해 국가안보팀으로부터 매일 브리핑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I can tell you that the President has been receiving daily briefing on North Korea from his national security team and I can also tell you that schedule tentatively for that first meeting will be on June 12 9 a.m. Singapore time, and take place on June 11th 9 p.m. east coast time.” 

또한 미-북 정상회담은 잠정적으로 싱가포르 현지 시간 6월 12일 오전 9시, 미 동부시간으로 6월 11일 오후 9시에 열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의 비핵화를 일괄타결이 아니라 단계적 방식을 추구할 것이냐는 질문에 아직 열리지도 않은 회담에 대해 추측하거나 앞서나가지 않겠다고 답하며 말을 아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I am not going to go ahead and predict the meeting that hasn’t even taken place yet. I can’t get into the ongoing diplomatic talks, but I can tell you that they have been positive and we are looking forward to the meeting in Singapore.” 

현재 진행 중인 외교적 대화를 공개할 수는 없지만 현재 매우 긍정적이고 싱가포르에서 열릴 만남을 고대한다는 말은 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회담을 하나의 절차라고 소개하며 한 번의 만남에 그치지 않는다는 발언을 했습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존에 추진하던 일괄타결 비핵화 방식에서 단계적 비핵화 방식으로 선회했다고 분석한 바 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과 만나자고 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만남에 집중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Our focus is on the president’s meeting with Kim Jong Un, and the president will make his views known directly to him when we are in Singapore. Our focus will continue to be on denuclearization.”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자신이 갖고 있는 생각을 김정은에게 직접 전달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초점은 계속 (북한의) 비핵화에 맞춰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