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강원도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장에서 현지지도를 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김수길 북한 총정치국장이 수행하고 있다.
지난달 강원도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장에서 현지지도를 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김수길 북한 총정치국장이 수행하고 있다.

북한이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인민군 수뇌부 3명을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언론들은 어제(3일) 정보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박영식 인민무력상과 리명수 총참모장이 각각 노광철 인민무력성 제1부상과 리영길 총참모부 제1부총참모장으로 교체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는 지난달 26일 북한군 서열 1위인 총정치국장이 김정각에서 김수길로 교체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따라서 인민무력상과 총참모장 교체도 사실로 확인될 경우 북한군 서열 1~3위가 모두 교체된 것입니다. 

이번에 새로 임명된 총정치국장과 인민무력상, 총참모장은 모두 전임자보다 젊어 세대교체가 이뤄졌다고 한국 언론은 보도했습니다. 

또 교체된 인물들 대부분이 비교적 '온건파'로 분류되고 있어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의 변화에 따른 인사로 해석된다는 분석도 제기됐습니다. 

한편 한국 통일부는 군 총정치국장이 김수길로 바뀐 건 확인됐지만, 인민무력상과 총참모장의 교체는 공식 확인되지 않았다며, "북한이 군 수뇌부를 모두 교체했다면 이례적인 상황"이라며 동향을 주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익명을 요구한 미국 고위 관리를 인용해 북한 군 주요 수뇌부가 최근 교체됐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