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티스 장관이 2일 아시아안보회의에서 참석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매티스 장관이 2일 아시아안보회의에서 참석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유엔의 대북 제재는 북한 정권이 검증 가능하고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조치를 보일 때만 완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짐 매티스 국방부 장관이 말했습니다.

또 북한과의 핵 협상이 순탄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오늘(3일)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제17차 아시아안보회의에서 별도로 미한일 국방장관 회의를 갖기 전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그러면서 “우리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모든 대북 결의를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1일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을 만난 뒤 북한이 비핵화하기 전까지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대해서는 “아무리 낙관한다 해도 순탄하지 않은 길”(bumpy road)을 예상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 정권의 과거 전례를 볼 때 접근에 신중히 해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최근에 보인 일부 조치는 우리에게 긍정적인 이유들도 주고 있다며 앞으로 나아갈 때 조심스럽지만 낙관적 요소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미한일 세 나라는 평화를 지키는 최선의 수단으로서 국방협력을 강화하는 데 단호하게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