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앞으로도 절차와 형식을 간소화한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8일) 청와대에서 "이번 (5·26) 남북정상회담에서 무엇보다 의미가 컸던 것은 남북 정상이 긴급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번잡한 절차와 형식을 생략하고 일상적인 만남처럼 쉽게 연락하고 쉽게 약속하고 쉽게 만났다는 사실"이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남북 간 (4·27) 판문점회담이나 올가을 예정된 평양회담처럼 격식을 갖춰 정기회담을 하는 것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며 "그에 더해 정기적인 회담 사이에라도 긴급한 필요가 있으면 이번처럼 판문점 남측과 북측 지역을 번갈아 오가며 실무적 회담을 수시로 할 수 있다면 남북관계의 빠른 발전을 더욱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 개최 준비를 위한 미국과 북한 실무진 회의가 현재 판문점에서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5일 오후 김정일 북한 국무위원장이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고, 이를 흔쾌히 수락하면서 (26일) 2차 정상회담이 열리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미-북 정상회담 개최 시기에 싱가포르를 방문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한국 언론들은 어제(27일) 청와대 관계자가 '청와대도 6월12일 싱가포르를 갈 준비를 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북-미 정상회담의 성과에 연동된 문제이기 때문에 잘 모르겠다"고 답하면서도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3국 정상 간 종전을 선언하는 방안들에 대해서는 실무 차원에서 가능성 검토는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고 한국 언론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