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백악관에서 미북 정상회담 취소 사실을 직접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공개서한에서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매우 고대했지만, 최근 북한의 성명에서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을 봤을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과 북한 관리들의 실무회담을 확인하면서, 북한을 뛰어난 잠재력을 갖춘 나라로 평가했습니다. 성김 전 주한미국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이끄는 두 나라 대표들은 판문점 북쪽 지역에서 회담 의제 등을 집중 조율하고 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회담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트위터를 통해 “미국 팀이 김정은과의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해 북한에 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은 뛰어난 잠재력을 가졌으며 언젠가는 경제적, 재정적으로 훌륭한 나라가 될 것이라는 점을 진심으로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김정은도 여기에 자신과 뜻을 같이 한다면서, 그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도 이날 미국 대표단이 북한 관리들과 판문점에서 대화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A U.S. delegation is in ongoing talks with North Korean officials at Panmunjom. We continue to prepare for a meeting between the President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국무부는 27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 명의로 판문점 회동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 김정은 간 만남을 계속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판문점 실무회담에 미국 측에서는 주한 미국대사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지낸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담당 보좌관이 참여했습니다.

북한은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협상팀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번 회동은 28일과 29일에도 계속될 예정이며 장소는 판문점 북측 통일각 혹은 남측 자유의집 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또 양측이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 등 실질적인 미-북 정상회담 현안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의제 논의와 별도로 회담의 의전과 경호 등을 논의하기 위한 접촉은 싱가포르에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