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동북아협력대화에 미국과 북한 등 6자회담 당사국 고위 당국자들이 참석했다.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왼쪽 3번째)이 착석하는 뒤로 미국의 성김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왼쪽)가 입장하고 있다.
성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가 지난 2016년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시절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동북아협력대화에 참석한 최선희 당시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왼쪽 3번째) 뒤로 걸어가고 있다.

미국과 북한 고위 관리들이 오늘(27일) 판문점에서 만나 미북 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 취소했던 싱가포르 정상회담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한 뒤 열려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하지만 마크 루비오 상원의원과 일부 전직 고위 당국자는 27일 북한의 비핵화 가능성을 여전히 회의적으로 전망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워싱턴포스트’ 신문과 한국의 ‘연합뉴스’는 27일 각각 여러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과 북한이 미북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판문점에서 실무회담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성김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가, 북한은 최선희 외무성 미주국장이 협상팀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회담을 잘 아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성김 대사 등 미 관리들이 대화를 위해 오늘(27일) 판문점 북측으로 넘어갔다고 전했습니다.

김 대사와 동행한 관리들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담당 보좌관과 국방부 관리 1명입니다. 

또 마이크 폼페오 국무부 장관이 이달 초 평양을 방문했을 때 동행했던 랜달 슈라이버 미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담당 차관보 역시 서울에 있지만, 그가 이날 방북 팀에 동행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 회동은 28일과 29일에도 계속될 예정이며 장소는 판문점 북측 통일각 혹은 남측 자유의집 이라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양측이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 등 실질적인 미북 정상회담 현안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도 복수의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성김 대사가 미북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판문점에서 북한과 실무협의를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 소식통은 이와 관련해 성김 대사가 남북한 지역을 오가며 북측과 협의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는 백악관에 보도를 확인하는 질문을 했지만, 백악관은 27일 정오 현재 답장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26일 기자들에게 6월 12일 정상회담 장소로 싱가포르를 (다시) 검토하고 있다며 어떤 장소에서 (북한과) 만남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곳은 여기서 그리 멀지 않은 곳이라고 말해 관심을 끌었었습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4일 북한의 태도 등을 문제 삼으며 취소했던 미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다시 커지고 있습니다.

미국 협상팀을 이끄는 성김 대사는 과거 주한 미국 대사와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사를 지낸 한반도 전문가입니다. 

하지만 성김 대사와 최선희 국장 사이에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얼마나 진전을 이룰지는 미지수입니다.

앞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후 27일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를 명확하게 얘기했는지를 확인하는 질문에 즉답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거듭 말했다는 지난 1차 남북정상회담 때의 입장을 반복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 의원들과 전직 고위관리들도 27일 북한의 비핵화 가능성에 여전히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마크 루비오 상원의원은 이날 미 ‘CBS’ 방송의 시사 프로그램인 ‘Face the Nation’에 출연해 북한의 핵포기 가능성에 그리 낙관적이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루비오 의원은 자신의 전망이 틀리기를 바란다면서도 “김정은이 핵무기 포기 없이 많은 제재를 해제하려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마이클 헤이든 전 중앙정보국장(CIA)도 이 방송에 출연해 북한 정권은 모든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헤이든 전 국장은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현실적 기대는 비핵화 과정의 끝이 아닌 초반부에서 하는 것이며, 이는 핵 문제를 해결하는 게 아니라 한반도 안정을 위한 시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도 이날 ‘NBC’ 방송의 일요 시사프로그램(Meet the Press)에 출연해 북한 정권이 일부 핵무기를 계속 유지한 채 평화 협정을 요구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차 석좌는 이런 요구를 통해 북한은 미국의 공격 위협을 최소화하고 제재를 해제해 세계은행과 국제통화기금(IMF) 등의 개발 지원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에이브러햄 덴마크 전 국방부 동아태 담당 부차관보는 ‘트위터’에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한 제국주의자들에게 양보하고 타협하는 것은 죽음을 초청하는 것과 거의 같다는 주장은 북한이 비핵화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소리로 들린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일부 전문가는 미북 간 이번 판문점 회동에 긍정적 반응을 보였습니다.

민간단체인 제임스 마틴 비확산센터(CNS)의 제프리 루이스 동아시아 담당 국장은 27일 ‘트위터’에 성김 대사가 (협상 조율을) 시작하는 것은 좋은 생각이라며 마이크 폼페오 국무부 장관이 실제로 미북 정상회담을 개최하려고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루이스 국장은 그러나 26일 남북정상회담에 관해서는 북한이 비핵화에 관해 제의한 게 없다고 평가했습니다. 

미 국방부에서 북한 담당 선임보좌관을 지낸 프랭크 엄 미 평화연구소 선임 연구원도 성김 대사가 돌아온 것은 훌륭한 일이라며 협상 움직임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