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 시각으로 26일 오후 2차 정상회담을 위해 만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 시각으로 26일 오후 2차 정상회담을 위해 만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 시각으로 26일 오후 2차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한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윤영찬 한국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김 위원장을 만났다고 발표했습니다.

윤 수석은 "양 정상이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성명은 그러면서 "양측 합의에 따라 회담 결과는 27일 오전 10시 문 대통령이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회담에는 서훈 한국 국가정보원장과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