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단순한 만남이 아니라 지속 가능한 해법을 원한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북한이 여기 동의한다면 미국은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래 지속되고 실질적인 대북 해법을 원한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녹취: 새라 샌더스 대변인] “As the president said this morning, certainly we’d like to have a meeting but the president’s not just looking to have a meeting, he’s not looking for a cheap political stunt. He wants to get something that’s a long lasting and actual real solutions, and if they’re ready to do that then the United States, as we’ve said before, will certainly be ready to have that conversation.”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5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싸구려 정치적 쇼를 바라지 않는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북한과 만남을 갖기 원하지만 그저 만남 자체만을 바라는 게 아니라는 설명입니다. 

이어 북한이 그럴 준비가 돼 있다면 미국도 대화할 준비가 분명히 돼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시사한 것처럼, 미-북 정상회담이 6월12일 열린다면 미국은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새라 샌더스 대변인] “We’re going to be prepared if the meeting takes place on June 12th as the president indicated it still could this morning, we’ll be ready one way or the other.”

또한 미국은 이런 상황이든 정반대의 상황이든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