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 백악관에서 전용헬기 '마린원'에 탑승하기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 백악관에서 전용헬기 '마린원'에 탑승하기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이 예정됐던 6월 12일에 열릴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북한과 대화를 하고 있다며 북한이 발표한 최근 성명 역시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re going to see what happens. We're talking to them now. It was a very nice statement they put out, We'll see what happens.”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백악관에서 미-북 정상회담이 무산된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어떤 일이 생길지 지켜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북한과 얘기를 하고 있으며 북한이 (최근) 발표한 성명은 매우 좋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이날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성명을 통해 자신들은 마주 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회담이 6월 12일에 열릴 수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t could even be the 12th. We're talking to them now. They very much want to do it. We'd like to do it. We are going to see what happens.”

북한은 회담이 열리길 정말 많이 원하고 미국도 마찬가지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게임을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알다시피 모든 사람들을 게임을 한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Everybody plays games. You know that,"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서도 미-북 회담 성사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북한으로부터 따듯하고 생산적인 성명을 전달받은 것은 매우 좋은 뉴스”라며 “일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이는 지속적인 번영과 평화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오직 시간 (그리고 재능)만이 말해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북한의 적대적인 성명 등을 비춰볼 때 회담을 개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회담을 취소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