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밥 코커 미 상원 외교위원장은 미-북 정상회담이 취소된 것과 관련해 놀랍지 않다며 아직은 시기가 아닌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은 김정은이 심각한 실수를 저질렀다며, 협상 테이블로 나올 때까지 더욱 고립되고 경제는 계속 황폐해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코커 위원장은 미-북 회담이 취소된 데 놀랍지 않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녹취:코커 위원장] “Things like this happen and I’m not alarmed by. I’m not surprised…”

코커 위원장은 24일 기자들과 만나 미국인들은 미-북 회담에 준비됐었지만 아직은 시기가 아닌 것처럼 보인다며 회담이 불발도 끝나는 것은 흔히 발생하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코커 위원장]”They have noticed things slowed down over the last week or so…”

이어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김정은을 잘 이해하고 있는 것 같다며, 회담을 준비하고 있던 당사자들은 이번 회담의 동력이 다소 꺾였다는 사실을 지난주쯤 알아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북 회담 개최는 아직 시기에 이르지 못했을 뿐이라며 재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아울러 각국과 협력해 북한의 행동을 멈추기 위한 압박을 지속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코커 위원장]”Hopefully we keep at it. We’ve got to continue putting pressure on and working with others who care about making sure…”

북한이 진정으로 미국과 협상할 필요가 있다고 느끼는 시점에 도달할 때까지 압박은 지속돼야 한다는 겁니다. 

코리 가드너 미 상원 동아태소위원장.
코리 가드너 미 상원 동아태소위원장.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옳은 결정을 내렸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가드너 의원] “I think President Trump was right in walking away from this summit that is clearly not going to be about denuclearization 

이번 회담은 비핵화에 대한 것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 명확했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가 불가능할 경우 다른 방법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직접 조언했었다며, 회담 취소의 책임은 김정은에게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회담 개최를 불가능하게 만든 김정은은 심각한 실수를 저지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가드너 의원] “I think Kim Jong Un made a serious mistake in deciding to make it impossible for this summit to occur…”

그러면서 김정은이 본인 역량을 과시하다 큰 실수를 저질렀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가드너 의원] “I think they overplayed their head. There is an internal struggle that Kim Jong Un is having right now…”

가드너 의원은 김정은이 ‘선전원(propagandist)’과 ‘평화주의자(peacemaker)’ 가운데 무엇을 택할 것인가 내적 고민을 하고 있다며, 현재로선 선전가로서의 욕망이 이긴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며칠 간 비핵화가 의제가 아닌 회담은 개최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매우 투명하게 밝혀왔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김정은은 평화 가능성이 이번 회담의 일부가 아닐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바로 이것이 김정은의 실수였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이제부터는 북한에 더욱 끈질기게 최대 압박을 가해야 한다며, 완전한 금수조치 등을 통해 북한을 경제적, 외교적으로 계속 고립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가드너 의원] “I think what we have to do now is to double down our maximum pressure doctrine…”

그러면서 평화로운 미래가 도래해야 번영할 수밖에는 없다는 점을 김정은이 분명히 이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김정은이 북한 주민들을 위한 평화와 번영을 원한다면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렇지 않다면 그는 더욱 고립되고 경제는 계속 황폐화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의 목표는 북한의 핵 위협을 평화적으로 종식시키는 것이라며, 김정은에 대한 최대 외교, 경제적 압박은 지속하되 계속 기회를 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