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백악관에서 미북 정상회담 취소 사실을 직접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공개서한에서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매우 고대했지만, 최근 북한의 성명에서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을 봤을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백악관에서 미북 정상회담 취소 사실을 직접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공개서한에서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매우 고대했지만, 최근 북한의 성명에서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을 봤을 ...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한국, 일본은 북한이 무모한 행동을 취한다면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건설적인 행동을 할 때까지 최대의 압박과 제재를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최근 성명에 따라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예정됐던 미-북 정상회담을 끝내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d like to begin by saying that, based on the recent statement of North Korea, I have decided to terminate the planned summit in Singapore on June 12th. Well, many things can happen, and a great opportunity lies ahead, potentially, I believe that this is a tremendous setback for North Korea, and indeed a setback for the world”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백악관에서 열린 경제 관련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많은 일들이 생길 수 있고 훌륭한 기회가 앞에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은) 북한과 전세계에 중대한 후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짐 매티스 국방장관과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과 대화를 나눴다며, 전세계 누구와 비교해도 가장 강력한 미군은 필요하게 된다면 준비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ve spoken to General Mattis and the Joint Chiefs of Staff, and our military which is by far the most powerful anywhere in the world, that has been greatly enhanced recently as you all know, is ready if necessary. Likewise, I have spoken to South Korea and Japan, and they are not only ready should foolish or reckless acts be taken by North Korea, but they are willing to shoulder much of the cost of any financial burden, any of the cost associated by the United States in operations if such an unfortunate situation is forced upon us.”

이어 한국과 일본 측과도 얘기를 했다며 이들 국가들은 북한이 멍청하고 무모한 행동을 취한다면 준비가 돼 있을 뿐만 아니라 이런 불행한 상황이 어쩔 수 없이 펼쳐진다면 미국의 (군사) 작전 관련 재정적 비용을 같이 짊어질 의지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북한의 미래와 관련해 긍정적인 일들이 일어나길 바란다면서도 그렇지 않다면 과거 어느 때보다 더 많은 준비가 돼 있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Hopefully positive things will be taking place with respect to the future of North Korea. But if they don’t we are more ready than we have ever been before.”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은 비핵화와 국제 사회에 참여하는 길을 통해 수십 년 동안 이어진 가난과 억압을 종료할 기회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North Korea has the opportunity to end decades of poverty and oppression by following the path of denuclearization and joining the community of nations, and I hope that Kim Jung Un will ultimately do what is right not only for himself but perhaps most importantly what’s right for his people who are suffering greatly and needlessly.

또한 김정은이 궁극적으로는 자신뿐만 아니라 가장 중요하게는 심각하고 불필요하게 고통 받고 있는 북한 주민들을 위한 올바른 일을 하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한국과 북한 사람 모두는 조화와 번영, 평화 속에서 함께 살 수 있게 돼야 마땅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All of the Korean people, North and South, deserve to be able to live together in harmony, prosperity, and peace. That bright and beautiful future can only happen when the threat of nuclear weapons is removed. No way can it happen otherwise.”

그러면서 밝고 아름다운 미래는 핵무기 위협이 사라졌을 때에만 가능하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정은이 건설적인 대화와 행동에 나서기로 결정하는 것을 기다린다며, 그 때까지는 역대 가해진 가장 강력한 제재와 최대 압박 캠페인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f and when Kim Jong-un chooses to engage in constructive dialogue and actions, I am waiting. In the meantime, our very strong sanctions, by far the strongest sanctions every imposed, and maximum pressure campaign will continue as it has been continuing.

트럼프 대통령은 어떤 일이 생기든 미국인의 안전과 안보를 절대로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But no matter what happens and what we do, we will never ever compromise the safety and security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I want to make that statement, feel very, very strongly about it. Our military, as you know, has been greatly enhanced, will soon be at a level at a level that it’s never been before.”

이어 이런 점을 매우 강력하게 밝히고 싶다며 미군은 알다시피 매우 강해졌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북한과의 모든 일들이 잘 풀리기를 바라고 많은 일들이 일어날 수 있다며 기다려보겠지만 언젠가 회담이 다시 열릴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Hopefully everything is going to work out well with North Korea, and a lot of things could happen, including the fact that perhaps, and would wait, it’s possible that the existing summit could take place or the summit at some later day. Nobody should be anxious. We have to get it right.” 

하지만 어느 누구도 초조해하지 말아야 한다며 이 문제를 잘 해결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훌륭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말하지 않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미국은 훌륭한 대화를 나눴고 좋은 관계는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인질들이 집으로 오게 되는 것에서 시작했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 have a wonderful dialogue. We have a wonderful - it has been a very good working relationship. It started with the hostages coming home. The hostages came home. We didn’t have to pay. We wouldn’t have paid but they came back home. They’re now safely in ensconced- their houses and they’re very happy and thrilled and they never thought it was going to happen. So the dialogue was good until recently and I think I understand why that happened.” 

이어 자신은 어떤 비용도 지불하지 않았고 지불하지도 않았을 것이지만 이들은 집으로 돌아오게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과의 대화는 최근까지 좋았고 이런 일이 왜 생겼는지 이해가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 지금은 말하지 않고 언젠가 알려주겠다면서, 이는 책을 쓸 수 있을 정도의 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won’t say that. Someday I’ll give it to you. You can write about it in a book. But I really believe we have a great opportunity. We’ll see whether or not that opportunity is seized by North Korea. If it is, great for them and great for the world. If it isn’t it’ll be just fine. Thank you all very much.” 

그러면서도 좋은 기회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이 이 기회를 잡을지 여부를 지켜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북한이 그렇게 한다면 북한과 전세계에 훌륭한 일이 되겠지만 그렇지 않다고 해도 괜찮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