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3일 워싱턴 국무부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3일 워싱턴 국무부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중국을 포함한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전히 이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비핵화에 나서면 미국과 중국 등은 밝은 미래를 제공하겠지만 그 때까지 압박은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중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북한에 대한 압박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폼페오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We have discussed our firm commitment to maintain pressure on North Korea and continue to fully enforcing all relevant UNSC resolutions related to North Korea until we see and achieve the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of Korean peninsula. We confirm today that we continue to expect all countries, including China, will meet their obligations and fully implement those measures.”

폼페오 장관은 이날 국무부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만난 뒤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달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 등에 대해 논의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양국은 북한에 대한 압박을 유지하겠다는 굳건한 약속과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확인하고 달성할 때까지 북한과 관련된 모든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계속 완전하게 이행하는 방안을 논의했다는 겁니다. 

이어 미국은 중국을 포함한 모든 국가들이 맡은 의무를 다하고 이런 조치들을 완전하게 이행할 것을 계속 기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중국과 미국, 한국, 일본은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인다면 밝은 미래가 있다는 것을 완전하게 약속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China,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and Japan, we are all fully committed to a bright future for the DPRK if Pyongyang is willing to denuclearize. Until that time arrives, the pressure will continue.” 

하지만 그 시점이 올 때까지는 (북한에 대한) 압박은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미-북 회담이 예정대로 6월 12일에 열릴 것이냐는 질문에 이 일정에 맞춰 노력하고 있다며 회담이 열리길 바란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We are still working, driving towards the date, I hope that it takes the place. Chairman Kim requested the meeting, we, the president Trump agreed. We worked to find the date and location and we had it settled and I am hopefully, what I can say for sure is our team is preparing up and down, this administration, the president will absolutely be prepared for the meeting as well.”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만남을 요청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수락했으며 만남 일정과 장소를 결정하게 됐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아울러 자신이 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국무부가 회담을 준비해 나가고 있으며 현 행정부와 트럼프 대통령은 만남을 위해 완전하게 준비가 될 것이라는 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 역사적인 기회를 통해 전세계를 너무 오랫동안 위협해온 (북한이라는) 국제적인 문제를 진정으로 변화시킬 수 있기를 바란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And I hope we can have this opportunity, this historic opportunity to do something that will truly transform this global challenge that has been threatening the world awfully a long time.” 

한편 왕이 부장도 이날 중국은 미-북 정상회담을 환영한다며 국제사회의 의무를 다해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철저히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