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백악관 남쪽 잔디광장인 사우스론에서 전용헬기 '마린원'에 탑승하기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백악관 남쪽 잔디광장인 사우스론에서 전용헬기 '마린원'에 탑승하기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북 정상회담의 개최 여부는 다음주에 알게 될 것이라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회담이 열린다면 북한에 훌륭한 일이 될 것이라는 입장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해 지켜볼 것이라며 열릴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 are going to see what happens in Singapore, we are going to see, and it could happen, it could very well happen. But whatever it is we will know next week about Singapore, and if we go, I think it will be a great thing for North Korea.”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백악관에서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 회담과 관련해, 무엇이 됐든 다음주에 알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만약 회담을 하게 된다면 북한에 훌륭한 일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회담이 6월 12일에 열릴 것으로 확신하느냐는 질문에 날짜는 정해질 것이고 6월 12일이 될 수도 있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Someday a date will happen. It could very well be June 12. Someday, a date will absolutely happen. It could very well be June 12. We will see. We will know next week.” 

그러면서 다음주에 알게 될 것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만난 뒤 미-북 회담이 다음달 12일에 열리지 않으면 나중에 열릴 수 있고 그래도 괜찮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회담이 예정대로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충분한 가능성도 있다며 여지를 남긴 바 있습니다. 

한편 미국 언론들은 이날 백악관 관계자들로 구성된 미국 측 협상팀이 이번 주말 싱가포르에서 북한 당국자들과 만나 실무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는 이날 미국과 북한간의 실무 접촉은 2주 전 싱가포르에서 열릴 계획이었으나 북측 대표단이 나타나지 않아 무산됐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