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지난 5월 백악관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난 후, 기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2일 백악관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난 후 기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6월 12일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 한국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어제(22일) 백악관에서 열린 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에서 “양 정상은 최근 북한이 보인 한-미 양국에 대한 태도에 대해 평가하고, 북한이 처음으로 완전 비핵화를 천명한 뒤 가질 수 있는 체제 불안감의 해소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비난한 맥스선더 미-한 연합훈련 종료일인 25일 이후부터 남북 고위급회담을 비롯한 대화 재개가 이뤄질 것으로 관측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양국 정상은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했던 종전 선언을 북-미 정상회담 이후 3국이 함께 선언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의 비핵화 방식과 관련해 물리적 이유로 시간이 걸리더라도 본질적으로 일관타결을 선호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를 하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고 북한은 부유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미-북 회담이 다음달 12일에 열리지 않으면 나중에 열릴 수 있고 그래도 괜찮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