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 촬영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의 위성사진.
지난 14일 촬영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의 위성사진.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취재할 한국 기자단이 원산으로 출발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기자단을 태운 한국 정부 수송기가 23일 오후 12시30분께 성남 서울공항을 이륙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은 이날 한국 기자단의 방북을 허가했습니다.

백태현 한국 통일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기자단이 정부 수송기편을 이용해 원산으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었습니다.

특히 한국 정부 수송기의 북한 행에 대해 "미국 측과 사전에 협의했다"며 수송기는 동해 직항로를 이용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습니다.

백 대변인은 한국 기자단이 일정을 마친 뒤 방북한 다른 국가 기자 일행들과 함께 베이징을 거쳐 돌아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23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되는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에 미국과 한국, 영국, 중국, 러시아 등 5개국 기자단을 초청했지만, 18일부터 한국 기자단 8명의 명단을 접수하지 않았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기자단은 외신 기자단의 집결지인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까지 이동했지만, 원산행 고려항공편에 오르지 못한 채 한국으로 되돌아왔습니다. 

그러나 통일부가 이날 오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기자단 명단을 재접수했고, 북한이 이를 수용하면서 방북이 이뤄지게 됐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