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5월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회담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2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달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비핵화는 한번에 모든 걸 타결하는 게 훨씬 낫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북 관계 개선을 이끌어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북 정상회담이 (다음 달 12일에) 열리지 않을 아주 상당한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22일 백악관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을 만난 뒤 기자들에게 미-북 회담이 다음달 12일에 열리지 않으면 나중에 열릴 수 있고 그래도 괜찮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There’s a very substantial chance that it won’t work out”

하지만 회담이 예정대로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충분한 가능성도 있다면서 여지를 남겼습니다. 

회담이 연기될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중 정상회담 뒤 한국과의 고위급 회담을 전격 취소하고 미-북 정상회담을 취소할 수 있다고 협박한 뒤 분위기가 냉랭해진 가운데 나온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김 위원장의 태도가 지난 8일 다롄에서 있었던 2차 북중 정상회담 뒤 “어느 정도 변했다”며 “나는 이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think there was a little change in attitude from Kim Jong Un. So I don’t like that"

2차 북중 정상회담 뒤 김 위원장의 어느 정도 달라진 태도에 자신도 약간 놀랐다며 이를 훌륭한 회담으로 보지 않고 달갑지도 않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의 비핵화가 일괄타결(all-in-one) 방식으로 이행돼야 하는지, 혹은 보상을 줘가며 점진적으로 이뤄져야 하는지 묻는 질문에, 일괄타결을 선호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t would certainly be better if it were all in one. Does it have to be? I don’t think I want to totally commit myself..”

완전히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그 방식이 훨씬 더 낫다는 겁니다.

이어 물리적 이유로 이런 방식이 그대로 적용되지 않을 수도 있다며, 그런 물리적 이유로 아주 짧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본질적으로 그것은 일괄타결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를 하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will guarantee his safety. Yes, we will guarantee his safety. And we’ve talked about that from the beginning. He will be safe.”

김 위원장에 대한 안전 보장은 처음부터 했던 얘기로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를 하면 김 위원장은 행복해지고 북한은 부유한 나라가 될 것이란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미국이 한국을 과거에 도왔다는 것을 잊지 말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몇십 억 달러가 아니라 몇십조 달러를 쓰면서 아주 오랫동안 한국을 도왔고 한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놀라운 나라 가운데 하나가 됐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전례 없는 기회를 맞고 있다며 완전한 비핵화를 할 경우 25년 혹은 50년 뒤 미래에 가서 뒤를 돌아볼 때 자신이 북한과 세계에 한 일에 대해 매우 자랑스러워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남북통일에 관해서는, 장기적으로 이는 남북한 당사자들에 달려있다면서도 지금 당장의 목표는 남북한 모두의 성공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would say that we are looking, certainly, right now, at two Koreas. Two very successful Koreas…”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세계적인 기업인 삼성과 LG, 조선업 등 한국이 이룬 번영을 거듭 언급하며 북한도 이렇게 성공한 뒤 궁극적으로 미래에 하나의 코리아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미-북 수교를 이뤄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저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반드시 성공시켜 65년 동안 끝내지 못했던 한국전쟁을 종식시키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룸과 동시에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북미 간에도 수교하는 등 정상적 관계를 수립해내실 것으로 확신합니다"

문 대통령은 또 완전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회의적 시각이 미국에 많다는 것을 잘 안다며 그러나 “과거에 실패했다고 이번에도 실패할 것이라고 미리 비관한다면 역사의 발전이란 있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북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것으로 확신한다며 자신은 중재 입장이라기보다 북미 정상회담이 한국의 운명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회담의 성공을 위해 미국과 긴밀히 공조하고 협력하는 관계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