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8일 백악관에서 열린 구치소 개혁 관련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8일 백악관에서 열린 구치소 개혁 관련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 북한과의 국경 강화를 촉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21일) 자신의 트위터에 "협상이 체결될 때까지 중국은 북한과의 국경을 강력하고 엄격하게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최근 (중국과 북한) 국경에 점점 더 구멍이 많아지고, 더 많은 것들이 들어가고 있다는 말이 있다"며 "나도 이런 일이 일어나길 원하고 북한이 매우 성공하기를 바라지만, (합의문에) 서명한 뒤에 일어나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무슨 '협상'을 의미하는지 설명하지 않았지만 다음 달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을 의미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백악관에서 "(북중) 국경은 아직도 꽤 강력하게 관리되고 있지만, 북한 김정은이 중국을 방문한 뒤 일들이 조금 바뀐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또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을 두 번째 만난 이후 크게 바뀐 것 같으며, 시진핑 주석이 김정은에게 영향을 주고 있을 수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