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지 그레이엄 미 공화당 상원의원.
린지 그레이엄 미 공화당 상원의원.

린지 그레이엄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가지고 놀면 군사 충돌만 남게 되고 북한이 패자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전쟁이 발발하면 미국이 아니라 중국의 뒷마당에서 일어날 것이라면서 북한과 중국을 동시에 압박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그레이엄 의원은 다음달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인 미-북 정상회담이 취소되면 충돌의 길로 돌아가게 되고, 주한미군 가족을 한국에서 대피시켜야 할 때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레이엄 의원] ““That puts us back on the path to conflict and it would be time to take American families and dependents out of South Korea.”

그레이엄 의원은 20일 ‘폭스뉴스 선데이’와 인터뷰에서 2~3일 전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눴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시간을 끌려고 한다며, 과거에도 핵무기 포기를 약속해 놓고 실제로는 핵무기를 만들었던 전례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30년 동안 계속됐던 이런 행동은 어떤 식으로든 (트럼프 대통령 첫 임기 내인) 2020년 이전에 끝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레이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과 다르다며, 이런 상황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윈-윈(win-win)’ 방식을 원한다면서, 미국은 김정은을 교체하려는 것도 아니고 한반도를 통일하거나 북한에 민주주의를 퍼뜨리려고 시도하는 것도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이 회담장에 “나타나지” 않는다면 외교가 실패했음을 의미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이 회담에 나와 트럼프 대통령을 가지고 놀려고 한다면 유일하게 남는 건 군사 충돌 뿐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레이엄 의원] “If they don't show up, that's the end of diplomacy. If they do show up and try to play Trump, and that means military conflict is the only thing left. And if we have a conflict with North Korea, they will lose it, not us.”

군사 충돌이 발생할 경우 미국이 아니라 북한이 패자가 될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핵 프로그램을 끝내기 위한 외교적 협상이 실패할 경우 북한 정권에 군사력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첫 임기 내에 이 같은 충돌을 끝낼 것이라고 말했다고 답했습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윈-윈(win-win)’ 방식으로 이 문제를 종식시키는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하지만, 북한이 협상에서 빠져 나와 트럼프 대통령을 가지고 놀면 첫 임기 내에 미 본토에 대한 북한의 위협을 끝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그것이 어떤 모습일지는 추측에 맡기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레이엄 의원] “President Trump told me three days ago that he wants to end this in a win-win way. He thinks that's possible, but if they pull out, they play him, that we're going to end North Korea's threat to the American homeland in his first term and I'll let you surmise as to what that might look like.”

그레이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 이전에는 누구도 중국의 대북 압박을 이끌어내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때문에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종료를 기다리고 싶어하고, 조금 양보하고 많은 것을 얻으려고 하면서 중국 카드를 사용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사흘 전 대화를 나눈 뒤 한 가지 말할 수 있는 건 중국과 북한이 충돌을 ‘윈-윈(win-win)’ 방식으로 끝낼 기회가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레이엄 의원] “The only thing I can tell you after talking to President Trump three days ago, China and North Korea have a chance to end the conflict in a win-win fashion and if it doesn't end soon, it's going to be a real mess and if there's a war, it will be in China's backyard, not ours.”

그레이엄 의원은 이 문제가 조만간 끝나지 않는다면 정말 엉망진창이 될 것이라며, 전쟁이 발발한다면 미국이 아니라 중국의 뒷마당에서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