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0일 통화하고 북한 문제 등에 관해 논의했다. (AP 자료사진, 연합뉴스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0일 통화하고 북한 문제 등에 관해 논의했다. (AP 자료사진, 연합뉴스 사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9일 늦게 (한반도 시각 20일 오전)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20일 보도자료에서 두 정상이 최근 북한에서 일어나는 상황들을 논의하고 다음달 12일 있을 미북 정상회담에 앞서 두 정상이 계속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2일 백악관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과 대화를 지속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합니다. 

청와대도 두 정상이 다음 달 열릴 미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이끈다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늘(20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두 정상이 이날 오전 20분 동안 통화하면서 흔들림 없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최근 미북 정상회담의 무산 가능성을 위협하고 남북 고위급 회담을 중단하는 등 최근의 평화 공세와 달리 과거로 회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