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

공화당 중진인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이 수잔 손튼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이 시사한 비핵화 해법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북한이 핵,미사일의 일부만 포기하는 수준의 합의는 절대 용납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루비오 의원은 손튼 차관보 대행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협상 노력을 약화시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루비오 의원은 17일 자신의 트위터에 손튼 차관보 대행이 최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북한이 핵, 미사일 일부를 포기하도록 하는 방법을 비핵화 과정으로 제안했다는 월스트리트저널의 보도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손튼 차관보 대행이 북한의 부분적인 핵포기를 용인할 만한 것으로 옹호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협상 노력을 약화시키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

상원 외교위원회 소속인 루비오 의원은 또 이런 문제 때문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로 공식 지명된 손튼 차관보 대행의 인준을 막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들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은 손튼 차관보 대행이 도쿄의 행사에서 비핵화 과정을 어떻게 시작하는가를 두고 발생한 미-북 간 교착 상태를 타개하기 위한 해법으로 북한의 핵, 미사일 일부 포기를 제안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수전 손튼 전 미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
수전 손튼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

​​손튼 차관보 대행은 또 북한의 이런 행동을 ‘커다란 계약금(big down payment)’으로 규정하고, 북한이 이런 단계에서 시작한다면 동시적인 과정을 수용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고 월스리트저널은 전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16일 미-한 연합군사훈련 실시를 이유로 남북 고위급 회담을 취소하고 미-북 회담 취소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이어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일방적인 핵 포기만 강요하는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며 회담에 응할지 다시 고려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루비오 의원은 이날 VOA에 그렇다면 북한은 회담을 취소해야 한다며 미-북 회담이 취소돼도 제재는 계속되고 군사 위협도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마이크 라운즈 공화당 상원의원은 17일 VOA에 북한에 대한 미국의 요구 사항이 미 본토에 대한 북 핵 타격 역량을 막는 것인지 아니면 북한의 모든 핵무기 프로그램 폐기를 의미하는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행정부 내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