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4월 '맥스선더' 미한 연합훈련에 참가한 미 해병 311 공격전대 대원들이 군산 전투비행장에서 AV-8B 해리어 전투기를 점검하고 있다.
지난해 4월 '맥스선더' 미한 연합훈련에 참가한 미 해병 311 공격전대 대원들이 군산 전투비행장에서 AV-8B 해리어 전투기를 점검하고 있다.

미국은 주한미군이나 훈련 감축 계획은 논의된 바 없으며 작전 범위에 대한 어떤 변화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훈련의 목적은 동맹을 방어하고 미-한 양국의 준비태세를 향상시키기 위해서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방부는 주한미군 규모 등 어떤 것에 대한 감축에 대해서도 논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데이나 와이트 대변인] “There has been no talks of reducing anything. There has been no talks of changing our scope. Our scope hasn’t changed.”

데이나 와이트 미국 국방부 대변인.
데이나 와이트 미국 국방부 대변인.

​​데이나 와이트 미 국방부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미-한 연합훈련인 맥스선더에 반발하는 이유와 주한미군 감축 계획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미군의 (작전 등) 범위를 변경하는 논의 역시 없었으며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와이트 대변인은 맥스선더 등 훈련들은 연례적인 훈련이며, 미국은 이를 매우 투명하게 진행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데이나 와이트 대변인] “These are our annual exercises. We are very transparent about them. They are defensive in nature, and scope hasn’t changed.”

또한 이 훈련들은 방어적 성격을 갖고 있고 훈련의 범위 역시 변한 게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맥스선더' 미한 연합훈련에 참가한 미 공군 소속 F-22 전투기가 16일 임무를 마친 후 광주 전투비행장에 착륙하고 있다.
2018 '맥스선더' 미한 연합훈련에 참가한 미 공군 소속 F-22 전투기가 16일 임무를 마치고 광주 전투비행장에 착륙하고 있다.

​​와이트 대변인은 또 이는 동맹에 대한 것이며 동맹을 보호하는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데이나 와이트 대변인] “This is about alliance. This is about safeguarding the alliance. It is about ensuring our readiness as an alliance.”

또한 동맹으로서 준비태세를 확립하기 위해서라는 설명입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6일 한반도에서 진행되고 있는 미-한 연합 공중훈련을 도발로 규정하며 이날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회담을 취소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한 이번 훈련에는 미군의 ‘B-52’ 전략핵폭격기와 ‘F-22 랩터’ 스텔스 전투기가 포함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라며 한반도의 평화 분위기에 역행하는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 국방부 대변인실은 이날 VOA에 미-한 연합 군사훈련의 목적은 한국을 방어하는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라며, 다만 미군 전략폭격기 B-52가 참여할 계획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