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을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17일 마드리드에서 알폰소 다스티스 스페인 외무장관과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페인을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17일 마드리드에서 알폰소 다스티스 스페인 외무장관과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국과 북한이 비핵화 방안을 둘러싸고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중국의 왕이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미국은 평화의 기회를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17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프랑스를 공식 방문 중인 왕이 국무위원은 파리에서 한반도 정세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현재 한반도 정세 완화는 어렵게 얻은 것”이라면서 북한의 자발적인 조치는 충분히 인정해야 하고 특히 미국은 현재의 평화 기회를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한 측이 융통성을 보일 때 다른 한 측이 강경해서는 안 된다”면서 이런 현상이 재연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북한은 미-한 연합 공군 훈련을 이유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 회담을 취소했습니다. 또 북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은 담화를 통해 미국의 비핵화 방안을 비난하며 미-북 정상회담을 재고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