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정상회담에서 채택한 '판문점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정상회담에서 채택한 '판문점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다음달 12일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이 성공하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오늘(17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북-미 정상회담이 상호 존중의 정신 하에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한-미와 남북 간에 여러 채널을 통해 긴밀히 입장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남북 고위급회담이 연기된 것과 관련해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 선언이 차질없이 이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 6・15 공동행사 준비 등 앞으로의 남북관계 일정들을 판문점 선언의 합의 정신에 따라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한편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 출석해 "북측이 완전한 비핵화라는 대외적 공약을 했지만, 비핵화를 만들어내는 방법에 있어 북-미 간 의견차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미 정상회담 준비 과정에서 미국과 북한이 직접 소통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한-미는 남북이 이뤄낸 비핵화 공약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북-미 정상회담의 결과로 도출해낸다는 공동목표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어제(16일) 개인 담화에서 "일방적인 핵 포기만 강요하는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며 "북-미 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할 것"이라고 밝혔었습니다. 

한편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16일) 기자들에게 "백악관은 미-북 정상회담 개최에 여전히 희망적"이지만 "회담이 열리지 않으면 최대 압박 작전을 계속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백악관은 '리비아 모델'이 아닌 '트럼프 대통령의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