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국무부가 미-북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개의치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국무부의 한 관리는 16일 VOA에, 미-북 정상회담을 재고려하겠다는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성명과 관련해 북한이 만나기 원하면 미국은 준비를 할 것이고, 만나기 원하지 않으면 그래도 괜찮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관리] "If they want to meet, we’ll be ready, and if they don’t, that’s okay, too."

이 관리는 북한의 이런 행동은 이미 충분히 예상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