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전경. (자료사진)
독도 전경. (자료사진)

일본이 독도(일본명 다케시마) 영유권 주장을 강화한 내용을 담은 '외교청서' 발간을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해 한국 정부가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오늘(15일) "한국이 독도를 불법점거하고 있고, 일본해(동해)가 국제법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라는 내용을 담은 2018년 외교청서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과거에도 외교청서에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현하며 영유권을 주장했지만, 한국의 '불법점거'라는 말을 추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에 한국 정부는 일본이 외교청서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미즈시마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외교부로 불러 항의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한편 일본은 올해 외교청서에서 지난해 있던 "한국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라는 표현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아베 신조 총리도 올해 시정연설에서 이 같은 표현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한국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이번 외교청서에서 독도 영유권이나 위안부 합의 관련 내용의 분량을 지난해보다 크게 늘리는 등 한국과 마찰을 빚고 있는 현안에 대한 주장을 대폭 강화했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