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TV screen shows a satellite image of the Punggye-ri nuclear test site in North Korea during a news program at the Seoul Railway Station in Seoul, South Korea, May 13, 2018.
13일 한국 서울역에 설치된 TV에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발표에 관한 뉴스가 나오고 있다.

국무부는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사찰과 완전한 설명이 가능해야 한다는 단서를 달았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북한이 핵실험장 폐기 계획을 발표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We welcome North Korea’s announcement of plans to dismantle its nuclear test site.”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4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을 갱도 폭파방식으로 폐기하겠다는 북한의 최근 발표에 대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현장 조사와 검증을 할 수 있는 전문가들도 초청돼야 한다고 판단하느냐는 질문에, 사찰할 수 있고 완전히 확인할 수 있는 영구적이고 되돌릴 수 없는 (풍계리 핵실험장의) 폐쇄 조치는 북한을 비핵화하는데 중요한 단계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A permanent and irreversible closure that can be inspected and fully accounted for is a key step in the denuclearization of the DPRK. We look forward to learning additional details.”

그러면서 추가적인 세부사항을 알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미국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에 전념하고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또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전 비핵화 협상에서 점진적이고 단계적 접근은 모두 실패했기 때문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We will not make the same mistakes of the past, because the incremental, phased approaches of previous negotiations all failed.”

특히 미국은 북한이 조치를 취할 때마다 양보를 해 주는데 관심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 프로그램 폐기를 기대하며,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경제 제재를 계속 가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We are not interested in making concessions for every North Korean move. We are looking for dismantlement of North Korea’s nuclear programs, and until denuclearization is achieved economic sanctions will continue.”

애덤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말처럼 북한이 신속히 비핵화 방향으로 움직이면 더 밝은 미래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