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북한을 전격 방문한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만나 미-북 정상회담의 의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P' 통신 등 폼페오 장관의 평양 방문에 동행한 기자단은 오늘(9일) 폼페오 장관이 김영철 부위원장이 주최한 환영 오찬에 참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 자리에서 김영철 부위원장에게 "회담 성공을 위해 협력할 훌륭한 파트너"라고 언급하며, 미국과 북한은 "수 십 년 동안 적국이었지만, 이제 우리는 이런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협력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폼페오 장관에게 "미국이 한반도 평화를 구축하는 데 있어 매우 커다란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또 "최근 남북관계 개선과 경제발전을 위한 북한의 정책 등은 외부에서 가해진 제재의 결과가 아닌 북한 국민들의 의지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번 평양 방문에서 미-북 정상회담의 날짜, 장소, 주요 의제 등을 최종 조율하고 억류된 미국인 3명의 석방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폼페오 장관은 지난 3월 말 당시 중앙정보국(CIA) 국장 자격으로 평양을 비밀리에 방문해 김정은 위원장을 면담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