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창 중국 총리(왼쪽부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정상회의를 마치고 공동 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3국은 이날 남북한 정상의 판문점 선언을 환영하고 지지하는 특별성명을 발표했다.
9일 한중일 3국이 일본 도쿄에서 정상회의를 마치고 공동 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리커창 중국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문재인 한국 대통령.

한국과 일본, 중국이 3국 정상회의를 갖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건설적인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습니다. 세 나라는 또 남북한 정상의 판문점 선언을 환영하고 지지하는 특별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서울에서 함지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한국과 일본, 중국은 9일 일본 도쿄에서 3국 정상회의를 열고 한반도 정세를 비롯한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의 뒤 공동 언론발표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해 세 나라가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무엇보다,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남북관계 개선이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에 대단히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3국 정상이 특별성명 채택을 통해 판문점 선언을 환영하고 지지해준 데 대해서도 감사의 인사를 전하면서,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과정에서 3국 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길 기대하고 약속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세 정상은 특별성명을 통해 판문점 선언에서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확인한 것을 환영하고, 미-북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동북아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도록 공동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을 위한 3국의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동북아의 평화를 위해 국제사회와 협조해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과 실천을 요구해 나가겠다는 겁니다. 

이어 북한의 여러 문제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한다는 것이 3국의 공통 입장이라며, 3국이 이 문제에 대해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납치 문제의 조기 해결을 위해 한국과 중국 정상에 협조를 요청했고, 일본의 입장에 대한 이해를 얻었다"면서 "납치, 핵, 미사일 등 여러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북한이 올바른 길을 걷는다면 북-일 평화선언에 의거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 정상화를 지향한다는 것이 일본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정상회의 모두발언에서 “안보리 결의에 따라 북한의 모든 대량살상무기, 탄도미사일 무기,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 폐기를 위한 노력을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지역의 항구적 평화를 기대한다”며, 이를 위해 중국은 지속적으로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비핵화 방향을 환영하며, 이를 대화로 풀어나가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환영하고, 미-북 정상회담에도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이번 기회를 잘 포착해 대화를 회복하고 정치적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9일 한일 정상회담에 이어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양국이 오찬 자리에 참석하고 있다.
9일 한일 정상회담에 이어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양국이 오찬 자리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정상들은 이후 별도로 열린 양자 회담에서도 북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한국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리 총리를 만나 남북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으로 조성된 한반도 평화 정착의 기회를 놓쳐선 안 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특히 북한에 대해 일방적으로 요구만 할 게 아니라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실행할 경우 체제 보장과 경제개발 지원 등 밝은 미래를 보장해 주는 데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적극 동참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과 오찬 회담에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진전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아베 총리는 북한의 추가적이고 구체적인 행동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나 해제는 시기가 중요하다”면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거나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쏘지 않는 것만으로 대가를 줘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국이 국제사회의 결의 없이 독자적으로 제재를 완화하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있을 수 있지만, “한국이 독자적이나 임의적으로 북한과 경제협력을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당시 유엔과 미국의 제재에 위반되지 않도록 협의를 한 사실을 상기시켰습니다. 

청와대는 아베 총리가 납치자 문제에 대해서도 “한국이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으며, 문 대통령은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대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