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제공.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제공.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북한과 일본이 관계 정상화를 위한 대화를 시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8일) 일본 '요미우리'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일 관계가 정상화하면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 평화와 안정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과거 문제 청산에 기반을 둔 북-일 국교 정상화를 추진할 의사가 있음을 전달했고, 김 위원장도 언제든 일본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덧붙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은 물론 한반도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앞으로의 여정에서 일본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본인 납북자 문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와 국민에게 얼마나 중요한 사안인지 잘 알고 있다"면서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도 다시 한 번 직접 얘기했고, 납치 피해자 가족들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 일본 정부와 함께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일 관계와 관련해선 “불행한 역사로 고통받고 마음에 깊은 상처를 입은 피해자 분들의 용서와 화해가 필요하다”면서도 “양국이 과거사 문제를 지혜롭게 극복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는 한편, 역사 문제와 분리해 양국 간 미래지향적 협력을 추진해 나가자는 입장을 일관되게 밝혀 왔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내일(9일) 한-중-일 3자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일본 도쿄를 방문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