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다롄의 휴양지 방추이다오 해안가를 거닐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다롄의 휴양지 방추이다오 해안가를 거닐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중국 다롄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오늘(8일) 시진핑 주석이 7일과 8일 중국 랴오닝성 다롄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시진핑 주석과 김정은 위원장이 우호적이고 친근한 분위기 속에서 양국 관계와 공통 관심사 전반에 관해 심도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 'CCTV' 방송은 시 주석이 김 위원장에게 "첫 (정상)회담 이래 북-중 관계와 한반도 정세의 진전을 기쁘게 생각하고 양국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희망한다"면서 "중국은 장기적 안정과 평화, 번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김정은 위원장은 "시진핑 주석과 역사적 만남 뒤 북-중 관계와 한반도 정세에 진전이 있었다"면서 "중요한 시기에 다시 중국에 왔고, 중국과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8일 중국 다롄국제공항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타고온 고려항공 비행기가 서 있다. 교도통신 사진제공.
8일 중국 다롄국제공항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타고온 고려항공 비행기가 서 있다. 교도통신 사진제공.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관영매체도 이날 북-중 정상회담을 확인하며 "북-중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친선의 역사에 특기할 새로운 전성기가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두 나라 최고지도자의 의미깊은 상봉과 회담이 중국 대련시에 진행됐다"고 보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이번 중국 방문에는 리수용·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수행했습니다. 

두 정상은 지난 3월 말 김정은 위원장이 전격적으로 중국을 방문한 이후 40여 일 만에 다시 만난 겁니다. 

이번 북-중 정상회담은 오는 22일 미-한 정상회담과 이후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뤄져 더욱 주목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