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가 인터뷰 프로그램인 ‘인권영웅들’에서 북한에 정보를 보내는 활동을 하고 있는 탈북인 박상학(오른쪽), 박정오 형제를 소개했다.
미국 국무부가 인터뷰 프로그램인 ‘인권영웅들’에서 북한에 정보를 보내는 활동을 하고 있는 탈북인 박상학(오른쪽), 박정오 형제를 소개했다.

미국 국무부가 인터뷰 프로그램인 ‘인권영웅들’에서 북한에 정보를 보내는 활동을 하고 있는 탈북인 박상학 박정오 형제를 소개했습니다. 두 사람은 대북정보유입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미국정부의 지원을 호소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탈북자 출신인 박정오 사단법인 큰샘 회장은 자유를 찾은 뒤 가장 놀랐던 점은 북한 정권의 거짓말에 완벽하게 속았다는 점을 깨달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정오 회장] “북한에서 이야기했던 것하고 외부 세계에서 본 것 하고는 정반대였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

박 회장은 서울에서 영어 등을 가르치는 방과후 학교를 세워 탈북자 자녀들을 돕고 있습니다. 

또한, 2년 전부터는 페트병에 쌀과 외부정보를 담은 USB 등을 북한에 보내는 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박 회장은 지금도 북한의 인권상황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정오] “아버지가 하던 것을 아들, 아들이 하던 것을 손자 이렇게 하면 좀 변화가 있을 줄 알았는데, 전혀 변화가 없더라고요.”

박 회장의 형인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북한의 변화를 위해 북한에 자유세계의 정보를 보내는 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정보를 보내기 위한 탈북자 단체들의 다양한 활동을 소개했습니다. 

[녹취: 박상학 대표] “북한에 라디오 방송을 한다든지, 저처럼 애드벌룬으로 삐라를 보낸다든지, 바다에서 쌀도 보내고 USB, DVD 등을 보낸다든지 여러 가지 북한에 정보를 들여보내는 활동을 하고 있거든요.”

박 대표는 북한에 정보를 들여보내는 이 같은 활동들이 북한 주민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미국 정부의 지원을 호소했습니다.

[녹취: 박상학 대표] “이런 탈북자들의 활동에 미 국무부가 관심을 가져주고, 대한민국의 문재인 정권에서 도와주지는 못할 망정 막고 있으니까, 미국 정부에서 국무부 차원에서 관심을 갖고 도와주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박 대표는 다양한 탈북자 단체들이 서로 다른 목표와 목적을 갖고 활동하고 있지만, 모두 한국 내 탈북자들과 북한의 형제 자매들을 돕는다는 궁극적인 목표를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인권영웅들’은 국무부 민주주의 인권 노동국이 세계 각 국의 인권운동가들을 소개하는 인터뷰 프로그램입니다.

탈북자로는 이애란, 그레이스 유, 지성호, 이현서, 지현아 씨가 이 프로그램에 출연해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을 고발하고 국제적인 관심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