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평화의집 2층 회담장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지난 4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평화의집 2층 회담장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북한은 미국이 대북 제재와 인권 압박, 군사적 위협을 계속하고 있다며, 이는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어제(6일) 관영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제재와 압박의 결과인 것처럼 오도"하고 있고, "핵을 완전히 포기할 때까지 제재 압박을 늦추지 않겠다"고 노골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한반도에 전략자산을 끌어들이고 인권 소동에 열을 올리는 등 한반도 정세를 또다시 긴장시키려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어 미국의 이 같은 행위는 "모처럼 마련된 대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정세를 원점으로 되돌려 세우려는 위험한 시도”라며, 미국이 "압박과 군사적 위협을 계속한다면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미-북 정상회담 개최가 추진된 이후 북한이 미국을 공식적으로 비판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와 관련해 언론들은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우위를 점하기 위해 기선제압에 나섰거나, 회담 준비를 위한 물밑조율이 순조롭지 않다는 신호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