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 백악관에서 '마린원' 전용 헬기에 오르기 전 취재진과 이야기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 백악관에서 '마린원' 전용 헬기에 오르기 전 취재진과 이야기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의 시간과 장소가 정해졌으며 억류된 미국인들에 대해서도 좋은 일들을 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 감축 문제는 협상용이 아니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 미-북 정상회담이 준비되고 있으며 날짜와 장소가 정해졌고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re having very subastantive talks with North Korea and a lot of things have already happened with respect to the hostages. And I think you are going to see very good things, as I have said yesterday stay tuned. I think you are going to be seeing very very good things. And also trip is being scheduled, we now have a date we now have a location. We will be announcing it soon.”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텍사스로 향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 매우 실질적인 대화를 나누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문제와 관련해 벌써 많은 일들이 일어났고 매우 좋은 일들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주한미군 감축 문제가 북한과 논의될 것이냐는 질문에 당연히 그렇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Not really, not at this moment, certainly not.”

그러면서 미래의 어느 시점에는 돈을 절약하고 싶다며 알다시피 한국에 현재 3만 2천 명의 미군이 주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Now I have to tell you at some point into the future, I would like to save the money, you know, we have 32,000 troops there. But I think a lot of great things will happen, but troops are not on the table, absolutely.” 

이어 많은 좋은 일들이 생길 것으로 생각하지만 주한미군 문제는 절대 협상 테이블 위에 있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린 전미총기협회(NRA) 총회에 참석해서도 북한을 언급하며 북한 문제를 매우 잘 다루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And let me just tell you this-we’re really doing well with North Korea. We’re really doing well. We’re doing real well. Remember they said oh it’s going to be terrible. They were actually saying 3 months ago when the rhetoric was rather sharp. Do we agree? I won’t use the rhetoric now-now I’m trying to calm it down a little. So I’m not going to use the rhetoric.”

아울러 과거 사람들은 북한 문제가 끔찍해질 것이라고 말했던 것을 기억하느냐며 3개월 전에는 수사(rhetoric)가 매우 날카로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지금은 당시와 같은 수사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조금 침착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수 년 동안 이 문제가 있었다며 모든 사람들이 북한과 관련해 아무 말도 제발 하지 말라는 식으로 행동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Look for years, for years they have had this problem. And everybody have said sort of don’t talk, don’t talk, please don’t, the last administration had the policy of silence, don’t talk, you may make them and him angry. Don’t talk, if the horrible statement is made about the United States, don’t say anything, we have no comment.” 

이어 전임 정부의 정책은 침묵이었으며 북한이나 그(김정은)를 화나게 하지 않도록 아무 말도 하지 말도록 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미국에 대해 적대적인 성명을 내더라도 아무 말도 하지 않는 방식을 택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북한과 관련해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전엔 사람들이 핵전쟁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던 걸 기억하느냐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But we have great things going on and you know with respect to North Korea-remember how strong it was and they were saying ‘This is going to be nuclear war’, ‘we’re going to have big-‘ No, you know what gets you nuclear war? Weakness gets you nuclear war. Being weak gets you nuclear war. That’s was gets you nuclear war. So let’s talk about guns shall we?”

이어 핵 전쟁이 무엇 때문에 일어나는지 아느냐고 반문하면서, 핵 전쟁은 연약함 때문에 일어난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도 이날 국무부에서 열린 외교의 날 기념 행사에 참석해 미국의 외교 현안들을 소개하며 북한을 언급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There’s enormous diplomatic effort to continue to keep the pressure on North Korea and bring them to the negotiating table, to a place where we can successfully eliminate the threat from Kin Jong-un’s nuclear arsenal.

김정은의 핵무기 위협을 성공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북한에 압박을 유지해나가고 협상 테이블로 오게끔 엄청난 외교적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는 겁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