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4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4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늘(4일) 남북정상회담 이후 첫 통화를 하고 양국 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이 시 주석과 35분 동안 통화하며 "종전선언과 정전협정 전환 과정에서 한-중 두 나라가 긴밀히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이뤄 나가는 과정에서 시 주석의 지속적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시 주석은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축하하고 이후 양국이 긴밀히 소통하고 공조를 유지·강화하자"고 답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두 정상이 통화한 것은 지난 1월 11일 이후 넉 달 만입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다음날인 지난달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한데 이어, 29일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통화했습니다. 

VOA 뉴스